글로벌인증 안전게임인기글 보기익명미팅신청베스트유머

암캐에게 내리는 조교명령 - 9부

이거 몇년만에 글을 쓰게 되는건지 가물가물하네요

그동안 에셈에 대해 잊을만큼 바쁘게 지내기도

플도 못하게 되니 예전만큼의 글이 써지지 않더라구요

써놓고 읽다가지우기를 수십번 반복했습니다...



그러다가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한번 써보네요

이글은 가상의 섭이 제 앞에 있다고 가정을 한채로

수치 욕설 자위 도그플...이런것을 시키는 상상으로

써내려 갈것입니다.

욕설.에셈에 대하여 거부감이 있으시다면....그냥

다른 글들을 읽어주시길 바라며...새로운 마음으로

글을 써보겠습니다.





준비물 :

빨래집게 : 2개면 된다(개년의 빨통을 자극하기 위한 것)

칫솔 : 1개면 되고 되도록 새것이나 안 쓰는것(썅년의 클리토리스 자극용)

립스틱 : 낙서를 위한것 립스틱이 비싼것이라면 쉽게 지워지는 매직

뭐 낙서한 채로 돌아다니고 싶다는 매직도 괜찮음

넥타이(스타킹, 벨트 등 개목걸이 대용) : 말 그대로 개목걸이

접시 : 힘들면 마실물 담아야된다.



준비 자세 :

복장은 알몸에 최대한 가깝게(개인의 취향에 따라 티 팬티나 스타킹 가터벨트등은 자유)

브래지어는 용납안하지만 팬티는 입어라.

무릎을 꿇은 채 목에는 개목걸이를 걸고 준비물은 가지런히 옆에 둬



자...........이제 시작해볼까??



이 개보지년아. 그동안 내가 신경을 안 썼더니 매일매일 자위하고

남자들한테 보지나 대주고 그렇게 동네 발정난 암캐년 마냥 보지 대주고 다니니까

좋냐??

개같은 년...너같은 년은 강남역에서 돈 100원씩 받고 돌려버려야되는데...

일단 간만에 봉사나 받아볼까?

손가락 하나를 바라보며 혀로 핥아

이년아 주인님 자지가 딱딱해지도록 부드럽게 핥아야지

내 눈을 마주치며...정성스럽게 손가락 옆과 손바닥을 자지와 부랄로 생각하고

정성스럽게 핥아.....침 줄줄줄 흐르지?

조금 있으면 니년 개보지에서 침처럼 보지물이 쏟아질거야



이런 썅년 누가 그만하래?? 자지가 딱딱해도 내가 그만하랄때 까지

하는거 잊었어??

죄송하다고?? 맞을 짓을 왜 하고 그래?? 눈 감고 자지 핥던거 계속해

짝......니년싸다귀를 5대 때려...입으로는 자지 핥으면서...

이제 잘못을 좀 알겠어?

내가 개보지년 가지고 노는게 실감나지??



그만하고 이제는 자지 빨듯 손가락을 입안에 넣고 3 분정도 정성스럽게

빨어라...나 그렇게 자지 얇은 놈 아니니까 손가락 2 개 정도는 해라

씨발년아...웃어??

니년이 아주 맞고 싶어서 환장 하는구나...

그만 하랄때 까지 목구멍 깊숙히 쑤셔라..

켁켁 소리 날때까지...물론 내가 그만 하라고 할때까지

침 줄줄 흘려도 입 깊숙히 쑤시는거야

그래 썅년아..니년 주둥이가 보지라고 생각하고 쑤셔...

더...더.......더.............더..............그만



이년 더럽게 어디 침을 내 발에 흘리고 지랄이야

여지껏 무릎 꿇고 있어서 다리 저리지??

개처럼 네발로 엎드려봐...

썅년아 니년 눈에 니가 흘린 침 보이지?

바닥에 떨어져 있잖아.....핥아.....깨끗하게....



깨끗해??

그럼 누워라...개가 낮잠 자듯이 옆으로 비스듬하게...

이제 니년 젖통 좀 가지고 놀아볼까??

개같은 년 모 했다고 벌써 젖꼭지가 딱딱하냐?

젖꼭지가 손바닥 가운데로 오게 해서 젖통 잡고 거칠게 주무르면서

원을 그리면서 돌려라...이년 봐라 벌써부터 신음소리 내네....

꼭지를 잡고 앞으로 쭈욱잡아당겨...더...더...그만...

그 상태로 꼭지 비틀어라....한쪽에 10 번씩 양쪽다..





다 했어??

근데 니년이 그 동안 풀어졌는지 숫자를 안 샜네??

다시 꼭지 잡아 앞으로 쭈욱 잡아당겨...더....더......썅년아...더!!!

그만...그 상태로 꼭지 손톱으로 꼬집어 한쪽에 10 번씩 양쪽 다.





씨발년 이제야 숫자도 세면서 잘 하네

이제 니년 본격적으로 가지고 놀려면 젖통에 신경 못 쓰니까.

빨래집개로 양쪽 가슴 찝어

내가 그만 제거 할라고 할때까지 하고 있어라.....



매직으로 니년 젖통에

"빨통 이뻐요??" "괴롭혀주세요"

라고 써





다 썼어? 꼭지 얼얼 하지?

이제 집게 제거하고 칫솔 들어

썅년아 안 아프니까..한번 말하면 바로바로

알겠냐???!!!!!



칫솔 이 닦는 부분 있지?? 그 걸로 꼭지 위..옆...살살 문질러

진동 칫솔은 치워라...



어때?? 썅년 좋냐??

좋으면 짖어봐...개처럼....



그래 씨발년 아주 좋아서 발정난 암캐처럼 짖는게 맘에 들어.



팬티 벗어!



팬티 젖어있어??

대답못하기는 썅년아....이미 흠뻑 젖어있네??

음란한 똥개년...팬티 방문 앞에 던져

이제 기어서 물어와..씨발년아..짖으면서

보지에 제발 박아달라는 느낌 나게 꼬리 흔들면서

기어갔다가 와야지...



이리온 똥개야....쭈쭈쭈....

팬티에 묻은게 니년 침인지 보지물인지 모르겠다...

다시 던져....물어와....

그래 발정난 암캐년 확실히 아까보다 낫네...

힘들지??

이리온.....여기 물 좀 먹어

개년아 코 박지 말고

엉덩이 쳐들고 혀로 할짝 대면서 핥아 먹어...그래그래

니년은 진짜 목 말랐구나....



이제 다 먹었어???



그러면 다시 무릎 꿇어

허벅지 벌리고.....이년 오줌 싼거 아냐?? 아주 보지물이

질질 흐르는데 아까 니년이 흘린 침보다 더 흐른다.



보여?? 니년 보지에서 나온 더러운 씹물...개처럼 행동하고

욕먹고 장난감 취급 받으면서 흐르는 보지물...더러운 년..



손으로 보지 벌리고 클리토리스 잡아..

땅콩 껍데기 벗기듯이...손가락 두개로 비벼라....



미친년 벌써부터 느끼냐??

내가 가라고 할때까지 가면 안되지...



칫솔 있지? 그거로 클리토리스 잠깐 문질러..

썅.......똥개야..그렇게 기분 좋다고 세게 문지르면

니년 클리토리스 벗겨진다. 살살해...

약간 아프다는 느낌에서 조금더 고통 느끼면 바로 그만둬라...



좋냐??칫솔에 느끼는 너같은 년 누가 데리고 살지 궁금하다..

보지에 손가락 한개 넣어...

무릎 꿇고 있어서 힘들다고??



그러면 바닥에 침 뱉고 그걸 혀로 핥으면서 젖통 바닥에 대고

엉덩이 쳐든 상태로

 



⭐ 현재 글 : 암캐에게 내리는 조교명령 - 9부

⭐ 글 주소 : https://tenpro.me/bbs/yasul01-6312 - 주소 복사하기
Facebook Twitter Pinterest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