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인증 안전게임인기글 보기익명미팅신청베스트유머

아들의 친구 - 8부

아들의 친구 [ 제 8 부 ]



나는 아들이 그의 노예라고는 생각해 본 적도 없었다.

몰론 아들도 자신의 엄마인 내가 자신의 친구의 노예라고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들은 있을 수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것은 내가 아들 앞에서 주인님이 채워주신 개 목걸이를 차고 기어다니는 것이 전혀

부끄럽다고 그리고 수치심도 없었고 아들 역시 그런 것 같았다.



하긴 주인님이 우리들을 가만히 놓아 두지 않았다.

주인님이 제일 먼저 시킨 것이 아들에게 나의 항문을 핥으리고 명령을 한 것이다.

그것은 개들이 홀례를 붙기 전에 하는 행동이었고 주인님은 그것을 아들에게 시킨 것이었다.



아들은 나의 항문을 핥고 나의 보지를 빨면서 흥분을 했고 나 역시 아들에게 항문과 보지를 빨리고

있다는 것이 너무나 흥분이 되는 일이기에 보지에서는 음수가 쉴 새없이 쏟아지고 있었다.

아들이 개처럼 뒤에서 나의 보지에 자신의 자지를 박아버린다.



금기!!! 그것이 가져다 주는 것이 도착적인 쾌락이고 희열이었다.

아들이 나의 보지를 빨아 줄 적에 난 이미 절정에 도달을 하였는데 아들이 자지가 나의 보지 속으로

들어오면서 난 이미 절정에 도달을 하고 말았다.



[ 야 샹년아!! 아들의 자지가 네 년의 보지에 들어가니 그렇게 좋아?? 역시 개년이야..네년은!!!]

하면서 채찍으로 나의 등을 후려 갈긴다.

이상하게 들릴런지 모르지만 난 그이에게 매를 맞으면 아주 기분이 좋아진다...

아들이 보는 앞에서 아들에게 보지를 박히면서 아들의 친구에게 매를 맞고 있다는 것이 행복하다고

생각이 드는 것이 내가 아주 지독한 메조이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 주인님 너무 좋아요....이년의 보지에서 물이 멈추지가 않아요....아앙....아앙...]

난 정말로 좋았다.

아들도 나의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때리기 시작을 했다.

[ 아휴!! 씹을 하다가 뒈질 년이 이렇게 좋아 하니....개 샹년아!!!]

아들은 그렇게 나에게 욕을 하면서 나의 엉덩이를 때리면서 나의 보지를 박아주고 있었다.



[ 너무 좋아요..작은 주인님!! 너무 좋아요..이년의 보지가 너무 좋아요..아앙...아앙..아앙]

[ 아들이 보지를 쑤셔 주니 좋아?] 하면서 아들은 나의 엉덩이를 마구 때린다.

찰싹~~~찰싹~~~~나의 엉덩이에서 경쾌한 소리와 함께 짜릿한 자극이 밀려온다.

[ 아앙,,,아앙...아앙....나..몰라요.....아..아앙...아앙...보지가 터질 것 같아요..아앙..아앙]



[ 명철이는 누워 그리고 네 년은 그 위에 올라가서 명철이 자지를 네 년의 보지에 넣고 엎드려...]

그이가 명령을 하자 명철이는 나의 보지에서 자지를 꺼내고는 바닥에 눕는다.

난 그 위로 올라가서 나의 보지에 명철이 자지를 넣고 엎드렸고 그런 나의 뒤에서 나의 주인님이 나의

아날에 자지를 넣는다.

내가 바라고 바라던 모습이었다.



나의 두 개의 구멍에 두 개의 자지가 박아주는 것이었다.

그것도 두 개의 커다란 대물이 나의보지와 항문을 동시에 박아주는 것이었다.

행복했다...이대로 죽었으면 하는 바람도 있었다.

보지는 보지대로 항문은 또 항문대로 벌리고 벌려도 그들이 들어오기에는 좁은 것 같았고 그것이 그들에게

오히려 자극이 되었다.



[ 아아앙...너무......좋...아...아앙...아아앙....아아앙....너무...좋아요......아..아아...쌀...것

같아....나와...요...아..아앙..나..몰라요...아..아앙...아앙...아아앙...아아아아아앙!!!!]

난 이미 오르가즘에 도달을 하였다.

허나 그들의 운동이 계속적으로 지속되었다.



[ 아..씨발.....나도 네 년의 항문 속에 싼다....아....]

하고 주인님은 나의 항문 속에 사정을 했고 아들도 역시 나의 보지 안에 그의 정액을 쏟아내고 말았다.

거실의 바닥에는 내가 그리고 그들이 쏟아낸 액들이 가득했다.



난 얼른 뒤로 돌아서는 주인님의 자지를 입에 물었다.

그리고 나의 혀와 입을 사용을 하여 깨끗하게 닦아주었고 나의 아들인 명철의 자지도 그렇게 하였다.



[ 씨발년이 이제는 제법 잘 하네....우리 암캐가...명철아! 그 동안에 이 년의 사진을 잘 보았지?]

하고 주인님이 말을 한다.

[ 예...지금도 인터넷에 잘 돌아다니고 있을 것입니다...]

난 나의 사진들이 인터넷에 돌아다니고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알았다.



[ 씨발 년에게도 보여 줘...다음에..알겠지...그리고 계속해서 찍어 보관을 하고 휴가를 나오면 볼 것이니.]

[ 잘 알겠습니다. 주인님.] 하고 아들의 그에게 복종의 의미로 그의 발에 키스를 한다.



우리들은 모두 같이 샤워를 하고 난 부엌에서 그들에게 먹일 음식을 준비를 하고 있었다.

물론 알몸에 앞 치마 하나 달랑 입고 하는 것이었고 그들은 아들의 방에서 컴퓨터를 보고 있었다.

저녁 상을 다 차리고 난 다시 앞 치마를 벗고 알몸으로 기어서 아들의 방으로 갔다.



[ 주인님, 저녁을 준비를 했습니다...]

하고 알려주었고 난 방의 밖에 그대로 개처럼 엎드려 있었다.

그들이 방에서 나오면서 나의 모습을 보고는 나의 엉덩이를 가볍게 때려주면서

[ 고마워...잘 먹을 게...] 하고 식탁으로 간다.



나도 기어서 그들을 따라 식탁에 기어서 왔고 주인님의 앉아 있는 의자 옆에 엎드렸다.

나의 아들은 옷을 입고 있었고 그의 맞은 편에 앉아 있었다.

하긴 식탁에는 내 수저가 없었다.



[ 오늘 만은 식탁에서 같이 먹자...] 주인님의 포근한 목소리가 들린다.

[ 감사 합니다. 주인님] 하고 나는 일어서서 식탁의 의자에 앉았다.

[ 오늘만이야....샹년아!!!] 아들이 나에게 말을 한다.

아들에게 샹년이라는 말을 들으면서 난 행복해 하고 있었다.

[ 예. 작은 주인님..]



그리고 다음 날 새벽에 아들과 주인님은 떠났다.

입대 장소가 포항이라고 한다.

눈물로 주인님에게 큰 절을 올렸다.

무사히 잘 다녀 오시라고...언제고 연락을 하면 면회를 간다고...

아들에게 돈을 주었다...



어차피 군에 가면 도로 부치는 그런 돈은 필요가 없으니 가면서 필요한 것을 사라고..

주인님은 가기전에 나의 보지를 한 번 만져주는 것으로 나에게 인사를 한다.



그렇게 나의 주인님은 내 곁에 떠났다.

허전하고 쓸쓸한 마음이었지만 어느 사이에 난 나의 작은 주인님이신 나의 아들 명철이가 있다는 사실에

조금은 위안을 받고 있었다.

그러나 아들 역시 노예 근성이 있어..그것이 조금은 만족하지 못한다.



그런 나의 생각은 기우였고 그것은 하나의 사건이 일어난 직후부터의 변화였다.

 



⭐ 현재 글 : 아들의 친구 - 8부

⭐ 글 주소 : https://tenpro.me/bbs/yasul01-6211 - 주소 복사하기
Facebook Twitter Pinterest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