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일공유사이트 피아노악보 우정사업 노조 “사업본부, 대량해고로 적자 해소하려 해”

파일공유사이트 피아노악보 우정사업 노조 “사업본부, 대량해고로 적자 해소하려 해”우정사업 노동자들이 우정사업본부가 경영위기를 집배원 인력을 줄이는 방식으로 해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집배원·우체국 시설관리 노동자 등으로 구성된 민주우정협의회는 1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노동자에게 경영위기 책임을 전가하는 구조조정에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에서 상경한 약 300명의 우정사업 종사자들이 참여했다.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이날 “우정사업본부는 경영위기론을 앞세워 우정실무원 400여명 이상을 대량해고하고 임금을 체불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직원들은 넘치는 물량을 소화할 수 없어 노동 강도가 강화되고, (우편)소통에도 큰 차질이 생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최 측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2011년 이후 꾸준히 적자를 겪고 있고, 이 때문에 2015년에 1000명이 넘는 인력을 해고한 바 있다. 김진숙 전국우편지부 동서울집중국지회장은 “3월 말까지 전국적으로 400명의 기간제 우정실무원 직원들이 해고위기에 처해있다”며 “그저 시키는 대로 일하는
파일공유사이트 피아노악보 우정사업 노조 “사업본부, 대량해고로 적자 해소하려 해” 파일공유사이트 피아노악보


⭐ 현재 글 : 파일공유사이트 피아노악보 우정사업 노조 “사업본부, 대량해고로 적자 해소하려 해”

⭐ 글 주소 : https://tenpro.me/bbs/news-2802 - 주소 복사하기


Facebook Twitter Pinterest KakaoStory NaverBand